마스크가 전염을 막았다

<

17번 환자는 집안에서도 마스크를 착용했다.

마스크의 예방 효과는 계속 강조해왔다. 그 중 의심환자가 착용했을때 효과가 더 클것으로 생각된다 라고 쓴 글이 있었다.

원리는 단순하다.

비말 감염이므로 비말이 투과하지 못하는 마스크를 의심자가 착용시 주변에 전파가 안된다.

해외 여행자가 2주정도 올바르게 마스크를 착용시 전염추세가 꺽일수있다.


마스크 하나 쓰는게 어렵다?

아직도 외출시 마스크 미착용자가 많이 보인다.

마스크가 답답해서 못쓴다는 사람들이 있다.

극단적으로 비교를 하자면, "몇 주 입원" VS "마스크 착용" 중 무엇을 선택할것인가?

제일 단순한 방법이 아니겠는가?


모두 마스크를 올바르게 착용하여 예방하자.

아예 걸리지 않는게 중요하다.

걸리게 되면 주변의 가족, 친구들 또한 위험해질수 있다.

외출시 실내에서도 마스크 착용은 필수이고, 손을 자주 씻도록 하자



이전글 (무증상 감염? 독일 사례보고)

다음 글 (폐 손상 휴유증은?)


news1) 마스크가 확산막았다…17번 확진자 대구 머문 이틀 내내 착용